서초구, 서울시 자치구 최초 '근무시간 외 SNS 업무지시 근절'

김영민 기자l승인2018.03.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최초로 '근무시간 외 SNS 등을 통한 업무지시 근절'을 명시한 조례를 개정, 15일 공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구청장이 발의한 이번 조례안은 신설된 제15조의 2(사생활보장)에서 근무시간 이외 SNS 등 업무지시 근절 노력으로 휴식 및 사생활을 보장한다는 내용을 명기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구청장은 공무원의 휴식권을 보장하며 근무시간 이외의 시간에 전화, 문자메시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등 각종 통신 수단을 이용한 업무에 관한 지시로 인해 공무원의 사생활의 자유가 침해당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명문화했다.

구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서울특별시 서초구 지방공무원 복무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지난달 제274회 서초구의회(임시회) 본회의에서 원안 가결했다.

이와 함께 구는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하도록 육아 관련 휴가 규정도 조례를 통해 보완했다.

이에 따라 ▲임신 및 출산 후 1년 미만 공무원에게 공휴일 및 야간 근무 등 제한 ▲둘째 자녀 육아휴직 전 기간 재직 기간에 산입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 자녀를 위한 자녀 돌봄 휴가 신설 ▲군 입영 자녀를 둔 공무원의 자녀입영 휴가 신설 ▲생후 1년 미만 자녀를 위한 육아시간 성별 관계없이 사용 ▲배우자가 유산 또는 사산한 경우 경조사 휴가 1일 부여 ▲시간 선택제 및 한시 임기제 공무원 휴가 규정 신설 등이 조례에 담겼다.

그동안 구는 지난해 8월 '청렴실천 결의문'을 채택해 간부공무원들이 스스로 퇴근 후 업무지시를 하지 않도록 노력해왔으며 이후 근무시간 외 업무 관련 연락이 3분의 1수준으로 현격히 감소하기도 했다.

아울러 구는 이번 조례의 개정으로 직원들의 휴식권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직원이 행복해야 구민이 행복할 수 있다. 일과 가정의 병행을 위해서는 인식의 변화뿐 아니라 사회적 제도 마련도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조직문화 개선을 통해 직원들의 피로를 해소하고 주민에게도 더욱 향상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ymkim@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8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