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편지> 보고 싶어서 전화했어요

편집국l승인2018.10.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하루는 급히 부탁할 일이 있어,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었다.
계속되는 신호음에도 끝내 전화가 닿지 않았다.
급한 마음에 메시지를 남기려다보니
이미 아버지께서 계속 보내온 메시지를 보았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여섯차례나 메시지를 남겼지만
나는 답장 보낼 시간조차 없었습니다.

아빠가 보내온 메시지는
“오늘도 파이팅 하거라 사랑한다”
“감기 조심하고 건강하거라 모두모두 사랑한다”
“운전 조심하거라 눈이 와서 미끄럽다”
“엄마와 함께 찍은 사진이다 어떠냐”
“시간 날 때 연락해라”
“잘 지내고 있니”

아들 생각을 가득히 하며 보냈을 메시지들
내가 먼저 챙겼어야 했을, 답장을 먼저 보내야 되는건데...
결국 눈물을 훔치고 짧게 뒷말을 보냈다. 

급히 부탁할 말을 하지 못한 채...

“보고 싶어서 전화했어요”

                                 - 작가 전승환 / 박현화정리 -

편집국  webmaster@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8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