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결혼식도 저탄소로…‘에코웨딩’ 탄소발자국 인증

한지·쐐기풀 드레스, 뿌리가 살아있는 부케 등 탄소배출량 38% 감소 서현진 기자l승인2018.10.29l수정2018.10.29 15: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지나 쐐기풀로 만든 웨딩드레스, 뿌리가 살아있는 부케, 콩기름으로 인쇄한 청첩장 등을 사용한 친환경 결혼식은 일반 결혼식보다 온실가스 발생량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사회적 기업 ‘대지를 위한 바느질’의 에코웨딩 서비스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분석한 결과 커플 1쌍당 평균 27.5kgCO2의 이선화탄소를 배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일반 결혼식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44.7kgCO2)보다 약 38% 적은 수치다.

▲ 에코웨딩 실제 진행 사례.

이에 따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을 생각하는 결혼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이 같은 사회적 기업의 에코웨딩 서비스에 탄소발자국을 인증했다.  

탄소발자국은 제품이나 서비스의 원료 채취, 생산, 수송·유통, 사용, 폐기 등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이산화탄소량으로 환산해 표시하는 제도다.

에코웨딩 서비스는 신랑·신부가 청첩장부터 웨딩촬영, 웨딩드레스, 부케, 예식장, 웨딩카까지 결혼식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친환경적으로 진행하는 결혼식 서비스를 의미한다.

에코웨딩은 한지·쐐기풀로 만든 웨딩드레스와 뿌리가 살아있는 부케, 일회용 꽃장식 대신 화분 등을 사용한다. 또 친환경용지에 콩기름으로 인쇄한 청첩장, 일반 결혼사진첩 대신 종이액자 형식의 사진첩,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자동차 웨딩카 등도 활용한다.

친환경 웨딩드레스는 예식 후 일상복으로 재활용할 수 있어 합성섬유로 만든 웨딩드레스보다 탄소 배출량이 68%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꽃화분도 탄소배출량을 일회용 꽃장식보다 77% 정도 낮추고 폐기물 발생도 최소화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을 생각하고 낭비를 줄이는 에코웨딩 서비스가 새로운 결혼 문화로 자리매김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결혼뿐만 아니라 다양한 생활 분야에서 친환경·저탄소 생활이 확산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인증팀 02-2284-1573

서현진 기자  hyunjin@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2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