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카페 등 SNS 판매 영·유아 제품 꼼꼼히 살펴보세요'

서현진 기자l승인2018.11.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온라인 카페 등에서 공동구매 또는 판매·광고하는 100개 제품을 점검한 결과, 의약품·의약외품을 불법 유통하거나 화장품·의약외품을 허위·과대광고하고 있는 57개 제품을 적발해 시정, 고발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이번 점검은 카페·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한 거래가 증가함에 따라 불법 유통 의약품, 화장품 등의 구매로 인한 피해를 사전 예방하고 허위·과대광고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실시됐다. 

점검 대상은 의약품·화장품 사용에 주의가 필요한 영유아들이 사용하는 제품을 공동구매로 광고·판매하는 회원 수가 많은 맘카페 등 23개소를 선정했다. 

이번 점검 결과 ▲의약품(동전파스 등) 불법 유통 18건 ▲의약외품(치약 등) 불법 유통 9건 ▲의약외품(치약) 허위·과대광고 4건 ▲화장품(로션 등) 허위·과대광고 26건 등을 적발했다. 

의약품·의약외품을 불법 유통한 2개 업체에 대해서는 고발 조치했으며, 이 가운데 의약품 5종 192점, 의약외품 8종 233점을 압류 조치했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들은 자가소비용이나 보따리상 등을 통해 국내로 유입된 제품들로 안전성·유효성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정품 여부가 확인이 어려워 구매 시 소비자의 상당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의약외품·화장품을 허위·과대 광고한 1천238개 판매사이트는 우선 차단 조치하고, 위반 정도에 따라 행정처분,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A사의 '퓨어아리아 아리아베 로션' 등 4개 제품은 우유지질, 녹차 추출물, 미네랄 워터 등을 첨가 제품에 '생체 모방수'란 명칭을 사용하면서 검증되지 않은 효능·효과를 광고해 소비자를 오인하도록 했다. 

B사의 '올케어트리트먼트워터' 등 9개 제품은 기능성 화장품으로 인정받지 않고 아토피성 피부에 도움 등 검증되지 않는 효능·효과를 광고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회원이 많은 카페, 인스타그램 등에 대한 불법 유통 제품에 대한 점검을 강화해 나가는 한편, 소비자 피해사례 공유, 사업자 교육 등을 통해서 불법 유통 제품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방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소비자들은 SNS에서 유통되는 제품 구매 시 운영자·판매 등에 정품 여부, 환불 절차 등을 사전에 꼼꼼히 확인해 불법 제품 구매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참고로, 정식 수입된 의약품, 의약외품 및 화장품은 제품 외장이나 포장에 한글 표시 사항이 기재돼 있으며, 의약품 민원창구(https://ezdrug.mfds.go.kr)에서 의약(외)품 및 기능성 화장품의 업체명, 제품명 등을 검색하면 허가(심사)된 제품인지 확인할 수 있다. 

서현진 기자  hyunjin@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8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