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경기 진출팀 최종 확정

유럽 크로아티아에서 광주수영대회 수구경기 조 추점 행사 열려 최미영 기자l승인2019.04.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부다페스트 남자 수구팀

9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6개 종목중 하나인 수구경기에 대한 조추첨 행사가 열렸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지난 4월 7일(현지시간), 유럽 크로아티아의 수도 제그레브 국립극장에서 광주수영대회에서 펼쳐질 수구경기의 조추첨 행사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조추첨 행사에는 국제수영연맹(FINA) 임원진과 세계수구 기술위원회, 각 국 수구 참가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본선 경기를 치를 남·여 각각 16개팀, 4개조를 확정했다.

이번 조추첨을 통해 우리나라 남자팀은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그리스와 함께 A조에 편성됐으며, 여자팀은 캐나다, 헝가리, 러시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수구는 남자 16개팀, 여자 16개팀이 각 4개팀 씩 4조로 나눠 경기를 치러 순위를 결정하고, 이후 순위 결정전을 통해 최종 우승팀을 확정한다.

수구경기는 오랜 전통을 가진 유럽이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매우 인기있는 종목으로, 그중 남자수구는 헝가리와 이탈리아가 가장 많은 메달을 가지고 있고 여자는 최근 들어 공식종목으로 채택됐지만 미국과 호주가 세계 최강급이다.

이번 조편성에서 우리나라 남자팀은 수구 전통강호인 유럽의 세르비아, 몬테네그로와 같은 조에 편성돼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광주수영대회를 계기로 수중 핸드볼이라고 불리는 수구가 국내에도 많이 알려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선수권대회 수구경기는 7월 13일부터 7월 27일까지 14일간 남부대학교에 임시풀로 만들어진 수구 경기장에서 메달 경쟁을 벌이게 되며, 일반 수구경기보다 규모가 작은 비치수구도 이번 광주수영대회 시범종목으로 처음 열리게 된다.

조직위원장인 이용섭 시장은 “우리에게는 생소하지만 유럽에서 대단히 인기가 높은 수구가 우리나라에서 국제경기로 처음 열리는 만큼 국민 여러분들께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와 조직위는 물론 범정부 차원에서 여자수구 남·북 단일팀 구성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단일팀 구성에 성공한다면 대회 성공개최는 물론이고 전 세계에 화해와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큰 성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미영 기자  mi0220@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