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땅출판사, ‘한’ 출간....'백년 회고, 백년 예언'

서현진 기자l승인2019.05.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 표지(노형근 지음, 304쪽, 1만2000원)

좋은땅 출판사가 노형근 저자의 세 번째 저서를 출간했다.

‘팔푼이 교사가 바라본 칠푼이세상’, ‘나는 누구인가?’에 이은 세 번째 저서 ‘한’은 그의 회고록이다.

저자는 세 번째 회고록을 집필하면서 ‘나는 어떻게 살았는가?’, ‘실패한 인생을 산 것은 아닐까?’ 하는 물음을 던지며 인생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싶었다고 말한다.

‘과연 성공이라는 것은 무엇일까? 이 질문에 대한 해답이 있기는 한 것일까?’ 팔순이 가까워진 나이에 저자는 본인의 인생을 한데 묶어 성공 혹은 실패와 관련 없이 한 권으로 정리하고 싶었다고도 말했다.

노형근 저자의 ‘한’에는 여태까지 그가 낸 ‘팔푼이 교사가 바라본 칠푼이세상’과 ‘나는 누구인가?’에 있는 몇 가지 이야기들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심혈을 기울여 쓴 내용들이기에 다시 한번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마음에서이다.

저자는 마지막으로 자신의 삶을 통해 아직 한참은 인생을 더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에게 조언을 주고 싶다고도 말했다.

정의, 평등, 평화를 그들에게 알려 지금과 같은 세상에서 안주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을 ‘한’에 담았다.

더 이상 욕심도 없고 욕망도 없다. 그 어떠한 기대도 없지만 그래도 굳이 저자가 한 가지 남겨 ‘한’에서 전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모두들 정직하며 평범한 삶을 살길 바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인터파크, 예스24,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입이 가능하다.

서현진 기자  hyunjin@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