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前 차관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도주우려'

이동후 기자l승인2019.05.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억대 뇌물 혐의로 6년만에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구속됐다.

17일 신종열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를 받고 있는 김 전 차관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마치고 "주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이나 도망 염려 등과 같은 구속사유도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영장실질 심사 후 서울동부구치소에서 대기하던 김 전 차관은 바로 현장에서 수감됐다.

'김학의 게이트'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은 '별장 동영상'을 촬영한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부동산업자 최모씨로부터 모두 1억6000만원 상당을 수뢰한 혐의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윤씨로부터 받은 뇌물에 '별장 성접대' 혐의도 포함해 지난 13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26분쯤까지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김 전 차관은 10분여간 직접 최후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관은 그러나 법정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이 어떻게 소명했느냐는 등 질문을 쏟아냈지만 굳은 얼굴로 입을 다물었다.

다만, 김 전 차관 변호사는 “(김 전 차관이) 이 사건에 대해 느낀 감정 위주로 진술했고, 그동안 창살 없는 감옥에서 산 것과 마찬가지인 참담한 심정을 말했다”며 “영장청구서에 기재된 내용에 대해 부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동후 기자  ceo@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