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낙협, 성추행 등 비리 '제보자' 색출에 혈안 ‘빈축‘

이종민 기자l승인2019.06.14l수정2019.06.14 07: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남낙협이 간부 성추행 사건과 내부비리에 대한 중앙회 감사가 1년이나 지연되고 있다는 관련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시정과 반성은커녕 제보자 찾기에 혈안이 되면서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 10일 한언론 매체의 <전남낙협, 간부 K씨 갑질 '성추행'>이란 언론 보도 이후 그동안 숨기기에 급급해온 전남낙협이 개선에 대한 의지보다는 제보자가 누구냐를 두고 일부 직원들을 의심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고 한 조합원이 전했다.

더구나 농협중앙회 조합감사위원회가 전남낙협의 성추행 사건과 함께 전직 조합장과 여지점장의 비방 괴편지 사건 등 복무규정을 위반한 심각한 사항에 대한 감사를 1년여 끌면서 문제를 키워왔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전남낙협의 성추행 사건과 전직 조합장과 여지점장의 비방 괴편지 사건, 복무 규정 위반 등 간부 K씨에 대해 지난해 8월 조감위가 감사에 착수했지만, 발표가 미뤄지면서 지난 3월 13일 조합장 선거 이후 임원진이 바뀌면서 이를 덮기 은폐를 시도하는 등 '입막음'에 급급했다는 의혹마저 제기된 상황이다.

여기에 가해자로 지목된 간부 K씨의 경우 감사 전부터 대기발령 상태였지만, 당선된 조합장으로부터 보직을 받는 등 성희롱 성추행을 당한 직원들이 분노하고 있다.

특히 K씨가 성추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직원들 내부에서는 적극적으로 나서지는 않고 있지만, 또 다른 성추행 성희롱 피해 사례가 있다는 전언이다.

전남낙협 현 조합장이 선거 기간 금품을 뿌린 혐의로 조사를 받는 가운데 조사료 수입대행료 의혹 사건과 함께 간부 성추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13일 발표될 조감위 감사 결과가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전남낙협 조합원들이 수십억원에 이르는 조사료 수입 대행료 의혹에 대한 고발을 준비중인 가운데 성추행을 당한 직원들도 검찰 고발에 나설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장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이종민 기자  min0727@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