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보자 "윤우진 사건 관여 및 변호사 소개한 적 없다" 거짓논란

이동후 기자l승인2019.07.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7년 전 기자와 통화 당시 오해의 소지가 있는 설명을 한 것이라며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에 관여하지 않았고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해준 사실도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9일 윤 후보자 청문회 준비팀은 "7년 전 있었던 기자와 전화통화 내용에 대해 청문회 종료 직전 갑작스럽게 제한된 시간 내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지켜보시는 국민께 혼선을 드려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지난 2012년 당시 윤 전 서장에게 이 변호사를 소개한 것은 후보자가 아니라 친동생인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이었고 청문회 당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윤 후보자가 윤 전 서장 사건 수사 과정에 관여하거나 변호사를 소개한 사실은 없다"라고 말했다.

준비팀은 "7년 전 당시 후보자가 다수 기자로부터 문의를 받던 과정에서, 윤 국장 형이 경찰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윤 국장에게 불필요한 피해가 없게 하려고 한 기자에게 전화로 오해의 소지가 있는 설명을 한 것으로 생각된다"라며 "해당 녹취록을 들어보면 오히려 사안의 핵심인 후보자의 사건 관여는 전혀 없었다는 점이 그대로 드러난다. 이번을 성찰의 기회로 삼겠다"라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전날 진행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윤 전 서장에게 이 변호사를 소개해준 사실이 있느냐는 질의에 "그런 사실이 없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이날 뉴스타파는 윤 후보자가 2012년 12월 모 언론사 기자와 나눈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고 보도에 따르면 윤 후보자는 당시 "이 변호사에게 윤 국장에게는 말하지 말고 윤 전 서장을 만나보라고 얘기했다"라고 말했다. 

국회에서도 녹취록이 공개되자 윤 후보자는 "변호사를 선임해 준 사실은 없다. 윤 국장을 보호하려는 마음에서 가서 얘기나 들어보라고 한 것"이라며 "7년 전 통화한 내용이라 정확히 기억나지 않을 수 있고 여러 기자에게 전화를 받았기 때문에 저 말이 사실이 아닐 수 있다. 변호사 선임은 두 형제가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윤 후보자는 "오해가 있다면 명확히 말씀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위증 논란이 일자 윤 국장은 9일 "이 변호사는 내가 대검찰청 중수부 과장으로 있을 때 수사팀 직속 부하였다. (변호사) 소개는 내가 한 것"이라며 "윤 후보자는 관여한 바가 없다. 윤 후보자가 언론사에 그렇게 인터뷰를 했다면 나를 드러내지 않고 보호하기 위해 그런 것으로 생각된다"고 해명했고 이 변호사도 이날 "2012년 윤 국장이 '윤 전 서장이 경찰 수사로 매우 힘들어하고 있다. 만나서 얘기 좀 들어봐 달라'고 하면서 윤 전 서장을 소개해줬다. 윤 전 서장 말 상대를 해주고, 경찰에 대한 형사 변론은 하지 않았고 경찰에 선임계도 내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동후 기자  ceo@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