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목포항구축제'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 체험 가득

최옥정 기자l승인2019.10.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한민국 유일의 항구 축제 '2019 목포항구축제'가 오는 4일 시작된다.

이번 축제는 4일부터 7일까지 목포항과 삼학도 일원에서 '낭만항구 목포에서! 신명나는 파시 한 판!'을 주제로 핵심 콘텐츠인 선상시장 파시와 항구의 특색을 담은 다양한 프로그램이 관광객을 유혹한다.

▲과거 바다 위에서 열렸던 생선 시장 파시 재현을 통해 목포항의 풍요로움을 만끽하는 '신명나는 파시마당', ▲맛의 도시 목포의 진미(珍味)를 맛볼 수 있는 '목포 9미대첩', ▲삼학도의 설화를 바탕으로 시민들이 함께 만드는 잔치마당 갯가풍어길놀이 '천년의 사랑' 등 3가지 대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특히 올해 항구축제는 체험 프로그램도 더 다양해지고 알차지며 항구의 특색을 담은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축제장을 찾은 이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상에 정박된 전통한선에서 참조기와 먹갈치 등 제철 수산물을 경매하는 '선상 파시경매'와 구입한 생선을 바로 요리해 먹을 수 있도록 마련된 파시 수랏간(구이터)은 파시의 묘미를 즐길 수 있다.

올해 야심차게 선보이는 4천900t급 최신 해군함정 노적봉함을 비롯한 낭만요트 해맑은 호, 범선 코리아나, 조선통신사선 등 다양한 선박 승선 체험은 항구축제에서만 누릴 수 있는 체험이다.

▲전통한선, ▲카누, ▲카약, ▲수상자전거 등 가을 바다 삼학수로 레포츠 체험, ▲동 주민 대항 항구올림픽 '한선 경주대회', ▲방생한 생선을 직접 잡아 요리까지 '맨손 물고기 잡기' 등 바다의 정취 가득한 체험도 할 수 있다.

또 ▲F1카트 탑승 체험, ▲체감형 VR 체험, ▲로봇 물고기 조정 체험, ▲항구 전통놀이 체험, ▲바다이야기 오감 만족 어린이 체험마당, ▲물고기 등 만들기와 전통한선 제작 체험 등은 아이들에게 멋진 추억을 선물할 것이다.

개항장으로 번성한 목포의 옛 모습이 고스란히 남이 있는 근대역사거리 투어, 선구의 거리 상인들이 참여로 항구의 어업 활동을 엿볼 수 있는 전통어구 체험하는 낭만 어구 놀이터는 목포의 과거를 기억하는 좋은 방법이다.

아울러 ▲개막 축하 항구음악회, ▲낭만 항구 루나 EDM파티, ▲바다 콘서트, ▲서남권 청소년 페스티벌, ▲실버가요제, ▲시민 열창 무대 '나는 가수다', ▲항구마당극 등 전문 예술인부터 동네 주민까지 저마다의 실력을 뽐내는 생동감 있는 공연과 경연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펼쳐져 항구축제에 흥취를 더한다.

최옥정 기자  okjeong@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옥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