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설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자필 노트' 확인 중

이동후 기자l승인2019.10.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SBS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 25)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사망 경위를 확인 중이다.

경찰은 현장에서는 발견된 설리의 자필메모를 분석 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21분께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매니저에게 발견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집 안에선 유서는 아니지만 설리의 심경을 담긴 자필 메모가 발견됐다.

다이어리에 일기를 쓰듯 여러 심경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이어리에 경찰 관계자는 "메모의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했다.

빈소, 발인 등 장례 절차는 유가족 요청에 따라 비공개 진행된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며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갑작스런 설리의 사망 소식은 국내외 연예계를 강타했다. 설리의 사망 이튿날인 15일 당초 예정됐던 쇼케이스나 예능 프로그램 제작발표회 등 공식행사가 다수 취소됐다.

외신도 "악성 댓글과 싸우던 K팝 스타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며 그의 사망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구하라, 신현준, 하리수, 박규리, 홍석천, 구혜선, 안재현 등 다수의 스타들이 SNS를 통해 설리의 죽음을 애도하고 있다. 악성댓글에 대한 누리꾼들의 자성의 목소리도 어느 때보다 높다.

설리는 지난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에 출연, 아역배우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2009년 그룹 f(x)로 데뷔해 '라차타', '일렉트로닉 쇼크', '첫사랑니', '레드 라이트' 등 다수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2014년 악성 댓글 및 루머에 고통을 호소하며 활동을 잠정 중단한 설리는 이듬해 팀을 탈퇴, 이후 솔로 가수 겸 배우로 활동해왔다.

영화 '해적-산으로 간 도적', '패션왕', '리얼'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으며 2018년에는 웹예능 '진리상점'을 통해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동후 기자  ceo@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