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98% 국가경제 상황 '심각'…78% 재난기본소득 '필요'

이종민 기자l승인2020.03.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민 98%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경제 상황이 ‘심각하다’고 답해 위기감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도민 78%는 ‘재난기본소득 지급 필요성’에 동의하고, 73%는 ‘현금이 아닌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도는 지난 16~17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가정 살림살이에 영향을 받았다’는 응답은 70%에 달했고, ‘소득이 줄었다’는 응답은 61%였다.

직업별로는 블루칼라(67%), 화이트칼라(55%)로 나타났고, 특히 자영업자 계층에서는 85%가 소득이 줄었다고 답했다.

정부나 지자체가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에 대해 도민의 78%는 ‘필요하다’고 답했다. 재난기본소득이 도입될 경우 지급금액은 평균적으로 1인당 최소 76만원 수준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지급 대상과 방식에 대해 ‘취약계층만 지급시 선별과정에 비용과 시간이 들기에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의견이 52%, ‘실업자, 영세 자영업자, 비정규직 등 취약계층을 선별해 우선 지급해야 한다’는 의견이 48%로 나타났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난기본소득을 현금이 아닌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도민의 73%가 ‘바람직하다’고 응답했다.

지역화폐 사용 기한에 대해서는 ‘3개월’(33%), ‘6개월’(26%), ‘1년’(15%)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재난기본소득’ 도입을 위해 필요할 경우 지방채 발행을 통해 부족한 재원을 마련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도민 56%는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도민들은 복지정책에 대해 ‘선별적 복지가 중요하다’(39%)보다 ‘보편적 복지가 중요하다’(61%)고 선택, 보편적 복지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 지난 16~17일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이종민 기자  min0727@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4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