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보유자 인정 예고

서현진 기자l승인2020.04.16l수정2020.04.16 08: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흥보가)' 보유자로 정순임(鄭順任, 여, 1942년생), 이난초(李蘭草, 여, 1961년생) 씨를 인정 예고했다.

정순임 씨는 7세부터 어머니이자 판소리 명창인 고(故) 장월중선(1925∼1998)에게서 소리를 배워 판소리에 입문했다.

이후 박록주 전 보유자의 계보를 이은 박송희(1927∼2017) 전 보유자에게 흥보가를 이수했으며, 2007년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판소리(흥보가)' 보유자로 인정돼 지역 내 판소리 전승 활동에 힘써 왔다.

두루 균형 잡힌 발성과 가창 능력에서 최고의 기량을 구사하고 있으며, 전승 활동 실적과 교수 능력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난초 씨는 호남 예인(藝人) 집안 출생으로 7세부터 고(故) 김상용, 김흥남 명창에게 소리를 배웠으며, 1980년부터 고(故) 강도근(1918∼1996) 전 보유자에게 입문해 흥보가를 이수했다.

이난초 씨는 강도근 전 보유자로 이어진 동편제 소리를 정통으로 계승해 안정적으로 창법을 구사하며, 전라북도 남원을 기반으로 많은 제자를 양성하는 등 전승 의지와 기반이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판소리(흥보가)'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의 다섯 바탕 중 하나로, 소리꾼의 재담과 해학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판소리(흥보가)' 보유자로 인정 예고된 두 명창은 모두 동편제 계열의 흥보가를 전승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흥보가)' 보유자로 인정 예고된 정순임, 이난초 씨에 대해서 30일 이상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무형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판소리(흥보가)' 외에 판소리의 나머지 바탕과 고수 분야에 대해서도 올해와 내년에 걸쳐 보유자 인정을 지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다.

서현진 기자  hyunjin@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0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