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67.7% "'면접 포비아' 경험"...포기는 30.5%

이동후 기자l승인2020.05.08l수정2020.05.08 09: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람인<자료제공>

구직자 10명 중 6명 넘게 면접이 두려운 ‘면접 포비아’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거의 대부분은 제 실력을 발휘 못했고, 일부는 아예 면접을 포기해버렸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구직자 2213명에게 ‘면접 포비아를 겪은 경험’을 설문해 7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67.7%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이 75.3%로 남성(56.4%)보다 면접 포비아를 겪은 경험이 18.9%P 많았다.

면접 포비아를 겪은 이유는 ‘면접 경험이 많지 않아서’가 46.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취업에 대한 압박감이 너무 커서’(42.8%)가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보유 역량, 스펙에 자신이 없어서’(31.8%), ‘답변을 잘하는 경쟁자들이 많아서’(25.2%), ‘계속 면접을 통과하지 못해서’(22.1%), ‘관련 경험 등 면접에서 답변할 꺼리가 적어서’(21.9%)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주로 겪은 면접 포비아 증상은 '답변 내용이 갑자기 생각나지 않음'(53.7%,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근소한 차이로 △목소리가 떨리거나 목이 잠김(52.7%)이 있었고 이밖에 △면접 전날 불면증으로 컨디션 난조(27.3%) △의지와 상관없이 손이나 몸이 떨림(26.1%) △면접장에서 도망치고 싶은 충동이 듦(20.0%) 등이 있었으며 △11.4%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질병이 발생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대다수인 90.9%가 면접에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또, 면접 포비아로 인해 아예 면접을 포기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들도 30.5%나 됐다.

면접 포비아를 극복하기 위해 별도로 노력하는 것들로는 ‘마인드 컨트롤 노력’(46.5%, 복수응답), ‘면접 경험을 많이 쌓으려 노력’(42.9%), ‘숙면, 적절한 운동 등 컨디션 유지에 만전’(31.2%), ‘취업 성공한 지인 찾아 정보 얻음’(16.2%), ‘모의면접 동영상 촬영 등 연습에 완벽 기함’(16.2%), ‘탈락 원인 및 지원 기업에 대한 철저한 분석’(14.2%) 등을 들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이 가장 부담스러워하는 면접 유형은 무엇일까? 10명 중 3명(27.9%)이 ‘외국어 면접’을 꼽아 1위였다. 계속해서 ‘질의응답 면접’(18.4%), ‘토론 면접’(16.8%), PT면접(14.4%), ‘합숙 면접’(6.8%) ‘상황(롤플레이) 면접’(5.5%) 등의 순이었다.

가장 부담스러운 면접 질문 형태를 묻는 질문에는 △압박형: 그 부분은 잘 모르는 것 같은데, 본인이 경험한 게 맞나요?(27.5%)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꼬리물기형: 지금 이야기한 부분을 더 자세히 설명해주세요(20.2%) △부정적 견해형: 우리 회사를 오래 다니지 않을 것 같은데, 어떠세요?(14.8%) △페르미 문제형: 서울 시내에서 하루에 커피가 몇 잔 팔릴까요?(13.4%) △곤란한 상황 제시형: 여행 몇 시간 앞두고 긴급한 회사 일 생기면 어떻게 하겠어요?(11.8%)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전체 구직자들이 면접을 준비하는 방법으로는 주로 ‘예상 질문 및 답변 준비’(64.1%, 복수응답), ‘취업사이트, 커뮤니티에서 후기 등 정보 수집’(44.3%), ‘모의면접 진행 및 동영상 촬영’(11%), ‘관련 서적 탐독 및 강의 수강’(8.9%), ‘면접 스터디 참여’(7.9%) 등이 있었다.

이동후 기자  ceo@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0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