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집회’ 확진자의 ‘화순 접촉자’ 39명 음성

광주 교회 관련 14명도 음성...확진자, 거짓 동선 역학조사 혼선 최옥정 기자l승인2020.08.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광주 284번 확진자의 화순 지역 접촉자 39명의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받았다.

군은 24일부터 화순읍에 사는 광주 284번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해 39명을 접촉자로 분류하고, 진단 검사를 의뢰했다.

진단 검사 결과(27일 18:00 기준), 확진자와 함께 교회 버스를 타고 침례교회에 다녀온 친언니와 동생·지인 6명, 같은 날 교회에 다녀온 8명 등 교회 동선 관련자 14명 모두 음성으로 판정받았다.

확진자가 방문한 시장 9명, 약국 2곳 5명, 내과 7명, 확진자가 이용한 택시 3명 등 25명도 음성이었다.

◆ 교회 관련 동선 거짓말·번복 ‘혼선’...역학조사 계속

광주 284번은 8·15 광화문 집회 참가, 광주 침례교회 예배 참석, 동행자와 이동 수단 등 중요 동선을 숨겨 역학조사에 혼선을 줬다.

군은 역학조사 도중 25일 ‘광주 284번과 함께 광주 침례교회 예배에 참석했다’는 익명의 제보를 받고 교회 방문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화순군보건소는 교회 동선을 확인한 즉시 전라남도 감염병관리지원단(역학조사관)을 통해 광주시 감염병관리지원단에 통보했다.

애초 광주 284번은 8·15 광화문 집회 참가 사실을 숨기다 뒤늦게 시인했고, ‘집회에 혼자 다녀왔고 교회에 다닌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8월 15일 새벽 택시를 타고 집에서 무등경기장(집회 참가자 집결지)까지 갔다고 말했다.

그러나 집회 참가 과정과 교회 관련 진술은 모두 거짓말로 드러났다.

확인 결과, 14일 광주 지인(8월 22일 ‘광주 274번’ 확진자)의 집에서 자고 다음 날 지인의 차로 무등경기장까지 이동했다. 교회에 다닌 적이 없다고 했지만, 친언니·동생·지인 6명과 함께 교회 버스로 예배에 참석했다.

광주 274번 확진자도 ‘광주 284번과 함께 8·15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사실’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순군은 광주 284번이 교회 관련 동선을 숨기고 거짓 진술을 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CCTV, 신용카드 사용 내역, GPS를 통한 심층 역학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먼저 확진 판정받은 광주 274번 확진자가 화순 지인(광주 284번)과 함께 8·15 집회에 다녀왔다고 역학조사에서 밝히지 않은 점이 정말 아쉽다”며 “확진자가 동선을 숨기면 가족, 이웃, 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끔찍한 결과를 초래한다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옥정 기자  okjeong@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옥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0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