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호 수변길, “봄나들이 왔어요” 상춘객 발길 이어져

주말 평균 7000명 ‘북적’… 군, 방역수칙 준수 강조 최옥정 기자l승인2021.03.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장성호 수변길이 ‘봄나들이 명소’로 크게 주목받고 있다. 군에 따르면, 현재 주말 평균 7000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수변길을 찾는다.

봄꽃이 절정에 이르는 4월 중순부터 5월 초 사이에는 보다 많은 방문이 예상된다.

앞선 2월, 장성군은 장성호 수변길 인근에 봄꽃 식재를 마쳤다. 먼저 주차장에서 수변길 진입로로 이어지는 황금대나무숲길에는 160㎡ 규모로 양귀비를 심었다.

지난해 개통한 황금대나무숲길은 계단을 오르는 데 불편함을 느끼는 방문객들을 위해 마련됐다.

총 길이는 290m로, 코스의 대부분이 완만한 경사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용자들의 안전을 고려해 논슬립(미끄럼 방지) 데크를 설치했다.

이어서 수변길 좌측 ‘출렁길’의 시작 지점에는 금영화가 식재됐다. 맑은 날이면 하늘을 향해 황금빛 꽃잎을 한껏 펼쳐 보이는 금영화는 매년 봄마다 수변길 방문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반대편인 호수 우측 ‘숲속길’ 입구에는 끈끈이대나물과 안개초, 양귀비가 조화롭게 자리잡았다.

약 800㎡ 규모로 넉넉하게 조성된 꽃밭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정화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개통된 숲속길은 탁 트인 호수의 풍경과 생동감 넘치는 숲의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트래킹 코스다.

군 관계자는 “본격적인 개화 시기인 4~5월 이후 방문객 수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일찌감치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장성군은 지난 19일 장성호 수변길에서 캠페인을 열고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관광지에서는 타인과 2m 이상 떨어져 걷기 ▲마스크 착용 ▲손씻기 및 기침 예절 준수 ▲인구밀집지역에서 오래 머물지 않기 등 방역지침을 홍보했다.

이밖에도 군은 방역수칙 준수 특별조치기간(3월 15~28일)을 갖고, 주요 관광지와 취약지역,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무엇보다도 방문객과 지역민의 건강이 우선”이라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의 지속적인 홍보와 함께, 선제적인 방역 대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최옥정 기자  okjeong@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옥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1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