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빅4 , 대검 반부패부장 신봉수 발탁...친윤 전면 배치

노정연 검사, 74년만에 첫 여성 고검장 탄생 이동후 기자l승인2022.06.24l수정2022.06.24 11: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법무부가 대검 검사급(고검장·검사장) 인사를 단행했다. 전 정권 때 좌천당했던 일명 ‘윤석열 사단’ 검사들이 잇따라 요직으로 복귀했다.

반면 이른바 ‘친문’ 또는 ‘반윤’ 검사들은 법무연수원 등 한직으로 밀려나거나 사표가 수리돼 검찰을 떠난다.

법무부는 22일 오후 대검 검사급 검사 33명에 대한 승진·전보 인사를 27일자로 단행했다.

 우선 검찰총장 공백 속 총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보좌할 대검 기획조정부장에는 ‘공안통’ 송강(사법연수원 29기) 청주지검 차장, 반부패부 강화 기조 속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는 ‘특수통’ 신봉수(29기) 서울고검 차장이 신규 보임됐다.

신 차장검사는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내던 때 특수1부장, 검찰총장 시절 서울중앙지검 2차장으로 근무했다.

특수1부장 시절 이명박 전 대통령 사건, 2차장 당시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등을 수사 지휘한 인물이다.

대검 형사부장은 황병주(29기) 서울고검 검사, 공판송무부장은 김선화(30기) 제주지검 차장, 과학수사부장은 정진우(29기) 서울중앙지검 1차장이 맡는다.

30기 중 유일한 승진자인 김선화 차장은 여섯 번째 여성 검사장이 됐다.

문재인 정부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동부지검장에는 특수부 출신 임관혁(26기) 광주고검 검사가 승진 보임한다.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는 신응석(28기) 서울고검 검사는 의정부지검장으로 승진해 자리를 옮긴다. 신 검사장 역시 특수부 출신 검사다.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는 이두봉(25기) 인천지검장은 대전고검장으로 승진했다. 아울러 노정연(25기) 창원지검장이 검찰 74년 역사상 첫 여성 고검장으로 승진해 부산고검장으로 배치됐다.

반면 문재인 정부 인사로 분류되는 검사들은 한직으로 밀려났다. 이미 지난달 광주고검 차장으로, 대구고검 차장으로 각 밀려났던 신성식(27기)·이종근(28기) 차장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밀려나며 또 한 번 좌천성 인사 조치됐다.

최성필(28기) 대검 과학수사부장과 김양수(29기) 부산고검 차장, 고경순(28기) 춘천지검장도 모두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났다.

이로써 법무연수원에는 이성윤(23기) 연구위원을 비롯해 심재철(27기)·이정현(27기) 등 총 8명의 일명 ‘반윤’ 검사들이 모이게 됐다.

앞서 사의를 밝힌 이정수(26기)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과 김관정(26기) 수원고검장, 박찬호(26기) 광주지검장은 의원 면직돼 검찰을 떠난다.

법무부는 "실력과 공정에 대한 의지, 리더십, 전문성, 그간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민의 이익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체제를 신속히 갖추고자 한다"며 이번 검찰 인사 배경을 밝혔다.

이동후 기자  ceo@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2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