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테러 암시글 온라인에 올린 40대 자수

이동후 기자l승인2022.07.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총기 피습을 받아 사망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 테러를 암시하는 듯한 글이 온라인 상에 올라와 논란이 됐다. 경찰은 곧 조사에 들어갔고 해당 남성은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경찰에 따르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게시글 작성자가 "서울 관광하러 갈 건데 어디가 구경하기 좋으냐, 일단 용던(용산 던전. 용산)부터 갈까 생각중이다" "아직 6발 남았다"라는 글을 남겼다.

게시글에는 아베 전 총리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한 산탄총도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작성자가 언급한 '6발'이 지난 5월 말 서울경찰청 101경비단이 분실한 6개 실탄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경찰이 조사에 착수하자 곧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협박미수 혐의로 작성자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1시48분쯤 인터넷 증권토론방에 윤 대통령을 테러하겠다고 암시하는 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2시쯤 전화를 통해 자수 의사를 밝혔다. 총기는 소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동후 기자  ceo@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2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