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공연 강행' 24일 영장 심사…구속시 공연 불투명

온라인 취재팀l승인2024.05.23l수정2024.05.23 09: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뺑소니 혐의와 음주 운전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공동취재) 2024.5.2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뺑소니 혐의와 음주 운전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공동취재) 2024.5.2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33)와 소속사 관계자들이 구속 기로에 섰다.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하면 24일 예고된 김 씨의 공연에 차질이 예상된다.

22일 서울중앙지법은 김 씨와 소속사 대표 이광득 씨, 소속사 본부장 전 모 씨 등 3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오는 24일 진행한다고 밝혔다. 김

씨는 낮 12시, 이 씨는 오전 11시30분, 전 씨는 오전 11시45분 각각 영장 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같은 날 오후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김 씨에게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상), 위험운전치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 방조 등 4개 혐의가, 이 씨와 전 씨에게는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가 적용됐다.

다만 김 씨의 음주 운전과 증거인멸 교사 혐의는 조사가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제외됐다.

법원이 24일로 영장 심사 일정을 잡으면서 김 씨가 출연하기로 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오후 8시 공연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영장 심사는 피의자를 구인한 상태에서 이뤄지고, 법원의 영장심사 결과가 언제 판가름날지는 미지수이다.

그럼에도 김 씨의 소속사 관계자는 "오는 23~24일로 예정된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이 씨는 사고를 은폐하기 위해 소속사 매니저에게 대리 자수하라고 지시했고 전 씨는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폐기한 혐의를 받는다.

 

온라인 취재팀  webmaster@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4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