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편집국l승인2014.08.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 결혼하면 재미 있을 것 같지 않아요?
청혼하는 그녀에게 즉시 그러자고 대답한 그
그녀에게 생명의 환한 광채가 느껴졌단다.

그럴 수 있겠지 겨우 18세 였으니....

새 순이 올라오는 듯한 기운이 그녀 주변에 넘쳤겠지...
그들은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내지 않고
44년을 같이 살았다.

함께 스키를 탄다,
할강 보다는 크로스 컨추리...
그들의 삶도 크로스 컨추리 스타일이다.

함께 이야기 한다.
뭐든...
감추거나 숨기지 않고...

함께 산책을 한다.
봄, 여름, 가을, 겨울...

함께 식사를 한다.
매일 매일...

함께 책을 본다.
잠들기 전 남편은 그녀에게
오딘의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를 읽어 준다.

남편은 교수였다.
젊고 아름다운 여학생들이 주변에 널려 있었고
그중에는 죽기까지 그를 사랑한 여학생도 있었다.

많은 유혹이 있었지만
그녀를 떠나지도 않았고
그녀를 버리지도 않았다.

생명의 광채가 넘쳤던 그녀에게
알츠하이머란 병이 찾아 왔다.

불이 환하게 켜진 큰 저택의 수 많은 방에
불이 하나 하나 꺼져 가다 마침내 저택이
어둠 속에 잠겨 버리는 것과 같은 병이라고 한다.

최근 기억 부터 사라 진단다.
후라이팬을 냉동실에 넣는다거나
와인을 와인이라 부르지 못하거나
편지를 우체통에 넣어야 하는걸 모르고
극장 안에 불이 났을때
어디에 전화 해야 하는지 생각나지 않고

스키를 타고 나갔다
집으로 돌아 오는 길을 잃어 버린다.

그녀는 결심 한다.
병이 더 깊어 지기 전에 요양원으로 들어 가기로..

알츠하이머 전문 요양원의 규칙은
처음 한 달 간 면회 금지다.

한 달은 요양원 생활에 적응하는 최소의 기간이란다.
부부는 결혼 후 처음으로 떨어져 지낸다.

한 달 후

그녀는 남편을 감쪽 같이 잊어 버렸다.
그곳에서 다른 남자와 사랑에 빠져 버렸다.

이제는 모든 것을 그 남자와 함께 한다.

함께 카드 게임을 하고,
함께 산책을 하고,
함께 이야기 한다.

남편은 힘에 부치도록 그 남자를 위해
온갖 수발을 다 들어 주고,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고,
헝클어진 머리를 한 그녀의 모습에
가슴 아파 하면서도
하루도 빠짐없이 그녀를 찾아간다.

그녀를 포기 하지 않고,
그녀 곁을 떠나지 않는다.

그녀를 떠나는 건 사랑에 빠진 그 남자다.

남자가 요양원을 떠나자
그녀는 상실감에서 헤어나오지 못한다.
절망에 빠져 점 점 병이 깊어 가는 그녀...

기분전환을 해 주려고 20년간 살았던
집으로 데려와도..

집으로 데려다 달라는 그녀를
요양원으로 보낸 후 그는 결심 한다.

그녀를 멀리 멀리 보내 주기로....

그녀의 사랑을 되찾아 주기 위해
그 남자의 집으로 찾아가
그 남자의 부인에게 사정 한다.

자기 아내가 사랑하는 그녀의 남편을
요양원으로 보내 달라고...

사랑하는 아내의 사랑을 되찾아 주기위해
그는 자기가 할 수 있는 것과,
하기 힘든 것 모두를 한다.

아내가 사랑에 빠진 남자를
아내에게 선물로 데려 온 남편

꺼져 버린 그녀의 방에 잠깐 불이 들어 온 것일까...

그녀는 남편을 알아 본다.

남편이 읽어 준 오딘의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를 기억해 내고

남편에게 당신은 나를
버릴 수도 있었는데..
버릴 수도 있었는데...
그러지 않았다고.........하며 꼭 안아 준다.

멀리 떠나기 전 그녀는
남편에게 마지막 인사를 한 것일까....
남편에게 마지막 선물을 한 것일까.....

이런 남편이라면 44년 아니라
100년이라도 함께 할 수 있을 것 같다.

사람이 아니라 천사의 수준...

너무 쉽게 헤어지고...
너무 쉽게 잊혀지고...
너무 쉽게 사라지는 요즘 사랑...

이런 남자라면 전설같은 사랑을 남길 수 있겠지...

현실에는 없고
영화에서나 있는 남자일까...

"진실은 그게 아닐까?

비록 우리 이렇게 멀리
고역의 땅으로 흘러와 후회할지라도

계속 마음을 다잡아 공통의 신념을 위해
개인의 다른 생각은 버리고
손을 잡고, 발을 맞추어

이겨내야 하지 않을까?"

♬ only Yesterday - Isla Grant ♬

Where have the years gone,
my how they flown
지난 시간들이 어디로 가버렸는지
참 세월은 화살처럼 빠르기도 하네요

The kids have all moved on
my how quickly they'd grown
아이들은 모두 제 갈길로 갔어요
아이들이 어쩜 그렇게도 빨리 자라 버렸는지

The first time I met you,
the touch of your hand
당신을 만났던 바로 그 첫순간의 감동
당신의 손에서 전해지던 그 따스한 느낌들

Is it really a lifetime my dear
Oh it seems like it was only yesterday
진정 내 생애의 최고의 순간들이
바로 어제의 일만 같아요

Your hair has turned to silver
once shown like gold
그때는 당신의 머리칼도 금발이었는데
어느덧 은발로 바뀌어있어요 하지만,

But the smile I see within your eyes
never will grow old
나를 바라보는 당신의 눈동자에 배여있는
그 미소는 지금도 여전히 다정하기만 해요

The softness in your voice
when we first met it's there today
당신을 처음 만났을 때 나에게 들려주던
당신의 그 부드러운 목소리도 예전 그대로예요

Love I hear in every word you say
지금도 당신의 한마디 한마디 말 속에는
사랑이 넘쳐난다는 걸 나는 알 수 있어요

Oh it seems like it was only yesterday
아, 모든 것이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Only yesterday I fell in love with you
당신과 사랑에 빠졌던 일이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Only yesterday you said you loved me too
당신도 나를 사랑한다던 그 말도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The plans we made when we were young
Are now so very far away
당신과 둘이서 세웠던 젊었을 적의
그 계획들도 바로 어제 일만 같은데

But it seems like it was only yesterday
벌써 아득한 옛날 일이 되어 버렸군요
그 모든 것들이 바로 어제의 일만 같은데

Only yesterday I fell in love with you
당신과 사랑에 빠졌던 일이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Only yesterday you said you loved me too
당신도 나를 사랑한다던 그 말도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The plans we made when we were young
Are now so very far away
당신과 둘이서 세웠던 젊었을 적의
그 계획들도 바로 어제 일만 같은데

But it seems like it was only yesterday
벌써 아득한 옛날 일이 되어 버렸군요
그 모든 것들이 바로 어제의 일만 같은데.....

▲ 감동이 밀려오는 사랑이야기 - Daum 블로그
- http://m.blog.daum.net/windyhill/15740303


편집국  webmaster@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0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