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화운동 38주기....시민군 최후 항쟁지 시민에게 개방

이지수 기자l승인2018.05.16l수정2018.05.16 08: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옛 전남도청 본관 전경 <사진제공>국립아시아문화전당

5·18민주화운동 38주기를 맞아 당시 시민군의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이 시민에게 공개됐다.

4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 따르면 옛 전남도청 복원협의회는 5·18민주화운동의 정신과 가치를 시민과 함께 하기 위해 옛 전남도청 본관 등 6개동을 15일부터 6월 17일까지 한 달간 시민에게 전면 개방하기로 했다.

개방 기간에 맞춰 옛 전남도청 회의실에서 <“가자, 도청으로!” - 5월 27일 이전과 이후, 그 사이’> 특별기획전시를 연다. 전남도청 건립부터 5·18민주화운동, 촛불혁명까지 전남도청 100년의 역사를 사진, 영상, 기록물 등 아카이브 자료 전시와 38년 만에 영상물을 방영해 광주의 정신을 회상하고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하게 된다.

옛 도청 별관에서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켜준 5·18 희생자 유가족들의 고통스러웠던 지난 38년간의 삶의 이야기를 시민과 함께 나누는 <오월어머니들과의 대화 - “가슴에 묻은 오월이야기”>가 열린다.

아울러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프로그램과 시민 참여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 지난해 5·18민주화운동의 정신과 가치를 시민과 함께 하기 위해 마련된 <환희 : 절대공동체> 전시.<사진제공>국립아시아문화전당

청소년을 대상으로 5·18 당시 광주 시내 지도를 퍼즐로 직접 맞춰보며 역사와 가치를 체험하는 <오월 스토리 퍼즐>과 5·18민주화운동의 마지막 항쟁지였던 옛 전남도청 보존건물들을 미니어처로 만들어보며 역사적, 건축학적 가치를 살펴보는 <사물의 기억>이 교육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5·18의 가치와 의미를 함께 나눌 수 있는 동영상 콘텐츠 공모전도 진행한다.

공모전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통해 시민들이 본 5·18최후항쟁지로서의 옛 전남도청이란 공모주제로 5월 8일부터 6월 24일까지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ACC홈페이지(www.acc.go.kr)와 콜센터(1899-5566)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지수 기자  su.u5315@daum.net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8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