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새해 예산 중 30억, 주민 손으로 쓸 곳 결정

배기석 기자l승인2018.10.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새해 예산을 편성하면서 30억 규모의 사업에 대해 주민들로부터 직접 제안받고 결정하는 '2019 주민참여예산사업'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주민들이 낸 사업은 ▲중산층 독거 어르신 친구모임방 ▲깨끗한 만큼 안전한 화장실 ▲서래마을 테마 거리 조성 ▲소규모 아파트 전문가 컨설팅 등 다양하다. 

이 중 눈에 띄는 사업은 ▲저소득층 어르신 '반려식물' 분양 ▲어린이집 카시트 대여 등으로 대부분 주민이 생활 주변에서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정책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구는 올해부터 공급자인 공무원 중심의 사업 제안에서 탈피, 지난 7월부터 '주민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실제 수요자인 주민의 다양한 시각에서 사업을 제안받았다. 

공모 결과 총 570여 건의 제안이 접수됐으며 이 중 관련 부서 타당성 검토 및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심사를 거쳐 50개 사업이 투표 대상으로 결정됐다. 

주민들이 발의한 사업의 최종 선정도 주민들이 직접 결정한다. 

구는 15일까지 모바일 투표를 진행, 주민이 직접 투표한 엠보팅 결과(70%)와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 결과(30%)를 합산해 최종 선정한다. 

투표는 구민 또는 구 소재 직장인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1인당 7개 사업에 투표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 '서울시 엠보팅'을 다운받거나 인터넷 홈페이지(mvoting.seoul.go.kr)에 접속해 참여할 수 있다. 

또 구는 전자기기 사용이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각 동주민센터에 현장투표소를 설치·운영한다. 

구는 사업 제안, 예산편성 및 집행을 포함 주민참여예산사업 전 과정에 주민이 직접 참여해 지역 현안을 해결하면서 소통과 참여 행정을 구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 

한편 구는 지난해에도 '주민참여예산사업'을 진행해 구정에 반영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으며 대표사업으로는 ▲모차르트 음악 산책길 조성 ▲출산준비교실 운영 ▲쿠킹할배 스튜디오 운영 등이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정책과정에 주민참여를 확대해 지역사회의 민주적 협치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주민분들이 진짜 원하는 사업들이 진행될 수 있도록 주민참여예산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기석 기자  geesuk@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8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