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지속가능한 농업환경 조성에 박차

최옥정 기자l승인2019.05.21l수정2019.05.21 08: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순군(군수 구충곤)이 지속가능한 농업 환경을 조성하고 농업의 공익성과 토양의 비옥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흙(토양)은 작물을 키워 식량을 제공하고 이산화탄소 정화, 생물학적 다양성 유지 등 공익적인 기능을 한다.

특히 토양은 건강한 먹거리 생산에 큰 영향을 미친다.

이에 따라 화순군은 토양의 산성화 방지, 유기물 함량을 높이고 생태계 보전과 유기농 확대에 필요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토양개량제 공급, 토양개량제 공동살포 지원, 유기질 비료 지원, 유기농업 자재 지원사업이 대표적이다.

이들 사업은 토양의 산성화를 막고 유기물 함유량을 늘려 토양 성분을 개선하고 농가의 생산비 부담을 줄여 친환경 농업 활성화에 효과가 있다.

화순군은 올해 필지별로 토양검정을 하고 3억4천만원을 들여 도암·이서·동복·동면을 중심으로 토양개량제를 지원하고 있다.

규산 6만6천58포, 석회 2만2천900포, 패화석 1만358포를 공급했다.

개량제 살포에 어려움을 겪는 고령 농민을 위해 공동살포비도 지원한다.

군은 올해 9천만 원(1포당 살포비 800원)을 확보하고 공동살포 대행자 49명을 선정했다.

농가가 살포대행자를 선임하면 공동살포를 지원하고 있다.

또 군은 대공극량 증가와 토양 침식 억제 통해 토양의 통기성과 보수성을 높여 흙의 물리적 성질을 개선하기 위해 유기질비료를 지원하고 있다.

5천920농가(사업비 18억6천만 원)에 유기질 비료 690t, 가축분 퇴비 1만6천924t, 퇴비 290t을 공급했다.

재배 품목별, 면적별로 적합한 시비량을 지원해 지나친 사용으로 초래될 수 있는 수중의 부영양화를 예방하고 있다.

8억7천만원을 들여 1천156농가에 녹비 종자와 유기농 자재를 지원한다.

식물을 재배해 퇴비로 사용하는 녹비작물은 식물 영양분 고정, 유기물 함량 향상 등 토양의 물리적 성질을 개선하는 역할을 한다.

천연물질의 원료 또는 이를 재료로 만들어 공시한 제품인 유기농 자재는 친환경 농법에 사용해 토양 오염을 예방한다.

이와 함께 군은 친환경 논뿐만 아니라 일반 논에도 새끼우렁이를 지원(사업비 4억8천만 원)해 제초제 사용을 억제하고 있다.

4천256 농가에 1ha당 12kg을 기준으로 4만8천226kg을 공급한다.

화순군 관계자는 "추진 사업은 토양의 산성화·염류집적·토양침식을 막고 유기질 함유량과 작물의 영양성분 흡수력 등을 높이는 동시에 친환경 농가의 생산비 부담을 덜어 주는 효과도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을 발굴, 추진해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하고 지속가능한 농업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옥정 기자  okjeong@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옥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