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前차관, 3일 구속 기소 될 듯...'진술 거부' 무의미

이동후 기자l승인2019.06.03l수정2019.06.03 07: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학의 게이트'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이 이르면 3일 김 전 차관을 구속기소할 전망이다.

2일 검찰에 따르면, 수사단은 전날 김 전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불러 조사하려 했지만 둘 다 건강상 이유를 들어 거부했다.

수사단 측은 김 전 차관과 윤씨가 계속 출석을 거부하거나 출석하더라도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만큼 더 이상 시간을 소요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수사단 관계자는 "김 전 차관 등의 태도에도 불구하고 혐의를 입증하는 데 문제될 것은 없어보인다"고 이날 말했다.

앞서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을 윤씨와 부동산업자 최모씨 등으로부터 업무상 편의제공 대가로 총 1억7000여만원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지난 5월16일 구속했다.

이어 윤씨에 대해서는 여성피해자 이모씨에 대한 강간치상 등 혐의를 적용해 같은 달 22일 구속했다. 수사단은 윤씨에 대한 공소장에서 강간치상 공범으로 김 전 차관을 적시했다.

수사단은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핵심 권고가 김 전 차관에 대한 의혹인 만큼 김 전 차관 기소와 함께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김 전 차관과 윤씨 의혹에 대한 조사와 함께 박근혜 청와대의 '김 전 차관 임명 강행', 곽상도·이중희 등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의 경찰수사 방해, 검찰의 조직적 수사방해에 대해서도 병행 수사해 온 것을 고려하면 김 전 차관에 이어 윤씨까지 기소한 뒤 수사결과를 발표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특히 수사단은 앞서 지난 달 30일 검찰의 부실수사 의혹 수사를 촉구한 과거사위 발표가 있기 1주일쯤 전 대검찰청 서버와 서울중앙지검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압수수색에서 수사단은 지난 2013년과 2014년 당시 김 전 차관 사건과 관련한 검찰 수사팀의 컴퓨터와 관련 기록 등이 담긴 서버를 확보했다.

곽 전 민정수석(현 자유한국당 의원) 등에 대한 수사도 상당부분 진척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동후 기자  ceo@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