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코코리아, 사원들이 기증한 물품 판매해 불우 이웃에 기부

최미영 기자l승인2019.06.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앰코코리아 임직원들이 광주사업장에서 열린 사랑의 나눔 바자회에 참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광주광역시에 본사를 둔 반도체 후공정 분야 글로벌 선두 기업인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이하 앰코코리아)는 광주사업장에서 6월 10일부터 11일까지 2일간 ‘사랑의 나눔 바자회’를 개최했다.

사랑의 나눔 바자회는 사원들이 기증한 의류, 가전, 패션잡화, 생활용품, 스포츠용품 등을 판매한 수익금 일부를 회사 주변 불우한 이웃들에게 기부하는 행사로, 주최한 앰코코리아 리더봉사회는 사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모금된 총 500여만원의 수익금 중 일부와 하반기 실시 예정인 바자회 행사 수익금 일부를 모아 연말에 중증장애인시설(파인빌)에 기부할 예정이다.

앰코코리아는 정기적인 사랑의 나눔 바자회를 통해 사회 소외 계층을 돕고자, 반기별 1회마다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앰코코리아는 기업의 사회적·윤리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발달 장애인 수시 채용을 적극적으로 진행 중이다.

동종업계에서는 일반적으로 생산직에 근무할 수 있는 경증 장애인만 채용하는 데 반해 앰코코리아는 2018년부터 발달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들을 발굴하여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의 지원고용 서비스를 통해 올해 4월까지 광주사업장에 23명, 부평사업장에 20명의 지적 및 자폐성 중증 장애인 근로자를 채용한 바 있다. 앰코코리아는 6월 기숙사 시설 관리 등의 사원복지업무 담당으로 4명을 채용했으며, 다음 달 3명을 추가 채용할 예정이다.

앰코코리아는 이번 추가 채용으로 민간기업의 장애인 의무고용률인 3.1%에 해당하는 장애인을 채용해 장애인 의무고용을 충족했으며, 올해 하반기 제조 정규직 채용이 늘어나게 되면 장애인 채용인원도 더욱 확대하여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앰코코리아의 전신은 1968년 대한민국 최초로 반도체 사업에 착수했던 아남산업이다.

올해 5월에 창업 51주년을 맞이한 장수기업이며, 반도체 후공정 패키징 및 테스트 분야에서 세계 2위에 자리매김한 전문기업이다.

모기업인 앰코는 현재 미국 애리조나주 템피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전 세계 7개국 20개 사업장에서 3만200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최미영 기자  mi0220@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