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서 차세대 백신산업 모색...국내 제약기업과 투자협약

‘화순국제백신포럼’ 개막...세계 백신 전문가 대거 참석 최옥정 기자l승인2019.11.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9 화순국제백신포럼’이 7일 오전 화순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적벽홀에서 세계적인 백신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했다.

포럼에서는 세계적인 백신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미래 백신산업의 비전을 제시했다.

데이비드 와이너 국제백신학회장을 비롯한 국내외 백신 석학 7명 등 백신 전문가, 김영록 전남도지사, 구충곤 화순군수 등 기관단체장, 임신혁 포항공대 교수, 정병석 전남대총장, 허은철 ㈜녹십자 사장, 곽원재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국내 유일의 백신산업특구인 화순에서 열린 국제백신포럼은 ‘치료백신과 면역치료의 미래’를 주제로 개회식을 비롯해 기조연설, MOU 체결, 주제발표, 미생물실증지원센터 현장시찰 등 순서로 진행됐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환영사에서 “이번 포럼이 화순 중심의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조성하고자 하는 계획에 도움이 되고 미래 백신기술에 대한 활발한 토론과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화순은 생물의약 산업의 인프라가 집적된 바이오 메디컬 클러스터를 통해 의·생명 복합도시로 발전하고 있다”며 “미생물 실증지원센터 건립 등 국제 수준의 백신 생산 시설을 확충해 향후 화순을 세계적인 백신 허브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포럼의 ‘세션 1’에서는 DNA 백신 권위자인 데이비드 와이너(미국) 국제백신학회 회장을 비롯해 임신혁 포항공대 융합생명공학부 교수, 프랭크 엠리히(독일) 독일프라운호퍼 IZI 연구소 설립자 겸 전임연구소장이 ‘면역치료 프로티어’를 주제로 발제했다.

‘세션 2’에서는 ‘암 면역치료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프랭크 판(중국) 난징 레전드바오텍 공동창업자, 폴 비비스(호주) 피터맥캘럼 암센터 수석연구원, 이득주 GC녹십자 셀 대표이사, 이제중 화순전남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연사로 나섰다.

이날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세미나2실에서 전남도와 화순군은 치료백신과 면역치료제 국내 유망 제약기업과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전남도와 화순군은 면역항암치료제 벤처기업인 ㈜박셀바이오, 바이오의약품 임상시험 전문 검사회사인 ㈜지씨씨엘(GCCL), 항암신약 전문회사 에이치엘비(HLB)의 자회사인 인공 간 전문 생산기업인 라이프리버와 치료백신과 항암면역치료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화순군은 미래 성장 동력인 백신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최옥정 기자  okjeong@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옥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19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