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경비원 수년간 폭언·협박 일삼은 20대 재판에 넘겨져

온라인취재팀l승인2021.06.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파트 경비원들에게 수년간 폭언과 협박을 일삼은 20대 입주민이 재판에 넘겨졌다.

14일 법조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최근 서울 마포구의 한 아파트 입주민 이모(26)씨를 업무방해·보복 협박·폭행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앞서 3월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씨는 지난 수년간 이 아파트 경비원들에게 10분마다 흡연구역 순찰, 에어컨 수리, 상가 인근 눈·새똥 치우기 등 각종 잡무를 시키고 이를 거절하거나 늦게 들어주면 폭언과 욕설을 한 혐의다.

그는 일부 경비원에게 "멍멍 짖어봐. 짖으면 봐줄게" "갈비뼈를 부러뜨린다"는 말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비원들이 경찰에 신고하자 이씨는 이들을 찾아가 침을 뱉고 협박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경비원은 이씨의 갑질을 버티다 못해 근무를 그만두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취재팀  webmaster@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1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