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화벌이 막히자 우간다 대사관 철수…"극약처방"

온라인 취재팀l승인2023.10.25l수정2023.10.25 09: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마을에 대형 인공기가 휘날리고 있다.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마을에 대형 인공기가 휘날리고 있다.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북한이 우간다 주재 대사관을 철수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아프리카 지역에서 외화벌이를 할 수 없게 되자 아프리카 국가들의 대사관 수를 줄이는 극약처방을 내놓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5일 뉴스1에 따르면 자유아시아방송(RFA)는 우간다 언론 더 인디펜던트(The Independent)를 인용해 정동학 우간다 주재 북한대사가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을 예방하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고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정 대사는 이날 "북한이 아프리카에 있는 대사관 수를 줄이는 전략적 조치를 취했다"라며 "북한 대외기관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우간다 대사관을 폐쇄한다"라고 말했다. 앞으로는 적도기니 주재 북한 대사가 우간다 주재 대사를 겸직하게 된다고 RFA는 덧붙였다.

북한은 1963년부터 우간다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며 군사협력협정, 군사시설 건설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긴밀한 군사적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하지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따라 우간다는 2017년 대북 군사교류 중단 방침을 밝히고 자국 내 북한인 군사 전문가와 관련 업체 관계자들을 추방했다.

북한이 아프리카에서 대사관 수를 줄이는 것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아프리카에서 진행했던 사업을 원활히 이어갈 수 없고, 비용도 효율적이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RFA는 분석했다.

켄 고스 미국 해군분석센터 국장은 RFA에 "북한은 아프리카에서 많은 사업을 해왔다"라며 "자금을 절약하고 정권을 위한 자금을 모으기 위한 것이거나 또 다른 수익성이 좋은 곳으로 이전하려는 것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취재팀  webmaster@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3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