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남편, 아내 이혼 소송에 아들 데리고 몰래 해외로…되레 큰소리

온라인 취재팀l승인2024.03.11l수정2024.03.11 08: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민사소송법 제267조 제2항의 재소금지에 대해 알아둘 필요가 있다.

재소금지는 '소송 건에 대한 종국판결이 있고 난 뒤에 소를 취하했을 경우 같은 내용의 소를 제기하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이는 소송 남발과 법원 판결을 경시하는 것을 막기 위한 장치다.

11일 YTN라디오 '조인섭 변호사의 상담소'에는 이혼소송 취하와 관련된 사연이 등장했다.

남편 폭력에 10년간 시달려 왔다는 A 씨는 "이혼을 요구하자 남편은 이를 거부하고 저 몰래 일곱 살 아들을 데리고 시댁에 가버렸다"며 "아이가 보고 싶어서 몇 번이나 찾아갔지만 볼 수 없었고 얼마 뒤, 남편은 시어머니와 함께 아이를 데리고 해외 연수를 갔다"고 했다.

"아이가 보고 싶어 죽지 못해 살아왔다"는 A 씨는 "남편이 귀국했다는 소식에 아이가 보고 싶어서 남편 요구대로 이혼소송을 취소했지만 남편은 아이를 보여주지 않았다"고 했다.

이에 A 씨는 "또 이혼소송을 하려고 하자 남편은 '법원에 출석하지 않겠다. 한번 소를 취하했기 때문에 다시 이혼소송을 못 한다'며 배짱을 내밀고 있다"며 하소연했다.

김미루 변호사는 "우선 남편이 재소금지를 잘 못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변호사는 "재소금지는 1심 판결 이후에 소를 취하했을 때를 말하는 것으로 A 씨가 1심 소송 중 소를 취하했기에 다시 같은 사유로 이혼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고 했다.

만약 남편이 재판기일에 출석하지 않는다면 "불이익만 있을 뿐"이라며 A 씨를 안심시켰다.

 

온라인 취재팀  webmaster@evernews.co.kr

<저작권자 © 에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80번길 12, 328호(신안동, 제일오피스텔)   |  전화번호 070-8830-6600  |  등록번호 광주광역시 아00042
등록일자 : 2009. 9.29  |  발행인 : 매일방송(주) 이종락   |  편집인 이지수   |  대표 이종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수  |  사업자등록번호 : 410-86-31873
Copyright © 2024 에버뉴스. All rights reserved.